와이즈코어
Home > 고객센터 > 견적문의
 
작성일 : 19-08-15 09:32
김성태 "딸을 계약직 청탁하는 아비 있나..사실이면 책임질 것"
 글쓴이 : 편낙연
조회 : 0  

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자녀의 KT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"이제 막 대학을 졸업하고 비로소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딸아이에게 아비로서 '파견 계약직'을 권하고 청탁하는 부모가 과연 몇이나 있을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"고 반박했다.


(중략)



"김성태 딸 KT 원서 접수마감 한달 후 제출..채용부문도 빈칸"


A씨에 따르면 김 의원 딸은 KT 2012년 9월 1∼17일 진행된 공개채용 서류 접수 기간에 지원서를 제출하지 않고 같은 해 10월 18일에 이메일로 지원서를 냈다. 당시는 이미 서류전형과 인·적성검사가 끝난 후였다.


또한 제출한 입사 지원서에는 채용 부문·모집 부문 등이 적혀 있지 않았고 외국어점수, 자격증, 수상 경력 등도 공란이었다.



김 의원 딸은 2011년 계약직으로 KT에 입사해 일하다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.